처서가 지나 백로가 코 앞이다보니 아침 저녁으로 제법 선듯한 기분이 든다. 낮에 만난 추위에 약한 어떤 친구는 왜 이리 날이 춥냐며 벌써부터 옷깃을 여민다.

계절은 변함없이 다시 가을이 왔다. 좀 성급한 말일지 모르겠으나 이제 지난 봄과 여름을 잘 갈무리하고 다가오는 겨울을 준비해야 할 때이다. 정말 자연은 급하지도않고 더디지도 않으면서 제 때에 제 길을 간다.

봄이면 알곡이나 가라지나 구분없이 싹을 티우고 여름이면 때맞춰 내리는 비에 모두들 흡족해한다. 그러나 가을이 오고 겨울이...

Please reload

특집기사

한국교회 로루하마인가, 루하마인가? 국민의 20% 기독교이나 소돔문화는 세계 1위

February 27, 2017

1/1
Please reload

Daily News

December 19, 2019

Please reload

지난기사 보기
Please reload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