性 생활 활발한 뉴욕 여고생 절반 동성애 경험 충격 - 성행위 즐기는 27.5% 학생 중 46.6% 동성애 경험

April 6, 2017

 

뉴욕 포스트는 최근 뉴욕대와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의대의 공공 연구 결과를 인용해 성 행위가 활발한 뉴욕시 여고생 가운데 절반 정도는 동성애를 경험한 적이 있으며, 건강을 위협하는 행동을 저지르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뉴욕시의 공립고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벌인 설문조사에 바탕을 둔 것이지만, 이들 학생 대부분은 브롱스·브루클린·맨해튼 등의 ‘고위험군 거주지역’에 가장 많이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조사 대상 여고생 4,600명 가운데 1,101명 (27.5 %)이 활발한 성행위를 하고 있으며, 이 중 513명(46.6%)은 동성애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동성애 또는 양성애를 하는 소녀들은 성행위를 활발하게 할 확률이 이성애 소녀들의 2배에 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팀은 이밖에 다음과 같은 사실을 밝혀냈다.

 

• 이 소녀들은 성관계를 더 일찍 시작하고, 더 많은 성관계 파트너를 갖고 있으며, 성관계 파트너의 폭력 피해자가 될 확률이 더 높다.
• 이들은 피임을 하지 않을 확률이 높기 때문에, 계획되지 않은 임신을 할 위험이 크다.
• 이들은 알코올·마리화나 등 불법 약물을 더 남용한다.
• 이들은 자살 충동을 느끼거나 시도할 가능성이 더 크다. 자신의 성적 지향에 대한 확신이 없는 소녀들은 자살할 위험이 가장 크다.
• 여성 간의 성행위로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HIV)에 감염될 수 있는데도, 성병 등 검사를 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이 내용은 미국 소아청소년부인과 학회지에 발표됐으며, 연구는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지원으로 이뤄졌다.

 

연구의 공동저자인 뉴욕대 랭곤메디컬센터 샤넬 코블 박사(소아청소년과)는 “조사 대상 10대 소녀들이 모두 레즈비언 또는 양성애자라고 털어놓지는 않았지만, 이들이 동성 간 성행위를 많이 한다는 사실을 파악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이에 대해 맨해튼에서 성소수자들을 위한 안전한 학교 만들기 운동을 펼치고 있는 단체 ‘GLSEN’의 대표 에밀리 그레이텍은 “이들에 대한 차별대우는 더 위험한 행동과 건강 악화를 초래할 따름”이라고 지적했다.

Share on Facebook
Please reload

특집기사

한국교회 로루하마인가, 루하마인가? 국민의 20% 기독교이나 소돔문화는 세계 1위

February 27, 2017

1/1
Please reload

Daily News

December 19, 2019

Please reload

지난기사 보기
Please reload

Search By Tags

I'm busy working on my blog posts. Watch this space!

Please reload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