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옥목사 초청 영적각성집회&세미나 성료 악성루머와 방해 불구 ‘사모하는 영혼들의 특별한 잔치’

March 1, 2018

 


본 기독저널 주최 신현옥목사 초청 영적각성집회 및 여성목회자.사모세미나가
지난 2월 22일부터 24일까지 3백여 교계 관계자들과 한인교회 성도들이 참석,
은혜가운데 성료됐다.
22일 뉴욕 베이사이드 소재 Adria호텔에서 ‘일어나 빛을 발하라’라는 주제로 개
최된 첫날 행사인 여성목회자,사모 세미나는 당초 선착순 50여명을 대상으로 오
픈되었으나 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목사의 간증을 함께 나눴다.
이어 23일 24일 양일간 목양장로교회(담임 송병기목사)에서 진행된 영적각성집
회에서 신목사는 에스겔 37:1-4절의 본문에 기초해 ‘무덤에서 나오라’는 제목의
설교를 통해 지난 날 자신을 둘러싼 이단 관련 음해와 협박 등을 몸소 겪으며 오
늘날 시온은혜기도원을 세우기까지의 과정과 이후 세계목회자후원선교협의회
사역의 활성화 과정 등을 간증하면서 집회를 마무리했다.
당초 이번 집회는 두 그룹으로 갈라진 뉴욕의 여성목회자 단체들이 새해를 맞아
한자리에 모여 연합과 단결을 통해 여성목회자들의 위상과 교계의 연합을 꾀하
기 위한 목적으로 기획됐으나 막상 행사를 준비하는 과정과 진행되는 과정에서
여성목회자 그룹들이 단체로 집회 참석을 보이콧 하는가 하면 집회기간 내내 일

부 특정(?)여성목회자들의 악성루머를 통한 악의적인 집회 방해 등 악재가 많았
으나 목회자 사모 그룹과 뉴욕과 뉴저지 및 매릴랜드 지역의 여성사역자 및 신학
생들의 협조와 참여로 행사는 오히려 당초 기대를 넘어 성황리에 마무리 됐다.
무엇보다 이번 행사를 진행하면서 신현옥 목사는 그간 근거없는 악의적 루머로
인해 한국 교계에서 당한 어려움들을 극복하고 뉴욕에서 명예를 회복함은 물론
뉴욕교회협의회를 중심으로 한 지역 목회자들과의 연대를 강화해 향후 미주 지
역에서의 사역의 활성화를 통한 복음의 지경 확장에도 보다 적극적으로 임할 수
있는 교두보를 마련했다.
한편 이번 집회를 방해하고자 하는 일부 여성목회자 단체들과 교계 일부 목회자
들이 이슈로 삼았던 신현옥 목사의 이단 관련 시비는 이미 본국에서 조차 종료된
해묵은 논쟁임에도 불구하고 집회기간 내내 문제를 삼았으나 결국 이단대책 관
련 L 목사조차도 더이상의 문제를 제기하지 못하고 이번 집회가 마무리 됐
다.
그러나 집회가 마무리 된 26일, 이번 영적각성집회와 관련해 최근 교협 선거와
관련돼 물의를 야기하고 있는 일부 목회자 그룹에서 본 집회에 참여한 목회자들
의 명단을 작성해 향후 문제를 제기하겠다는 소식이 채집됐다. 이에 대해 본보는
향후 이번 집회를 이단시비와 관련해 문제를 삼는 목회자나 단체에 대해서는 그
악의적인 행태에 대해 반드시 책임을 물을 것임을 분명히 밝히며 더이상 어설픈
자의적 해석을 통한 무분별한 이단 정죄 활동에 대해서도 향후 교계와 연대해서
다시는 억울한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임을 밝히는 바이다.
집회 후 3일간의 휴식과 영적 재충전을 마친 신 목사 일행은 1일 오전 출국 길에
오른다.

Share on Facebook
Please reload

특집기사

한국교회 로루하마인가, 루하마인가? 국민의 20% 기독교이나 소돔문화는 세계 1위

February 27, 2017

1/1
Please reload

Daily News

December 19, 2019

Please reload

지난기사 보기
Please reload

Search By Tags

I'm busy working on my blog posts. Watch this space!

Please reload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