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 열차


마음이 바쁜 줄

아는가 보다

창밖 세상이

내 시선을 피하며

시간에 낚인 듯 사라진다.

마음 줄 여유도 없이

세월과 경주하는

경쟁자도 아닌데

그리 빨리 가려 하는가

언제부터

돌아보는 것이 어색한

굳어 버린 목이 되어

질주의 본능을 가졌던가

그리간들

정해진 장소이건만

이 생각에 옷도 입혀보고

저 생각에 발도 쉬어가며

몸 맡겨

늦게 가면 어떠리.


특집기사
Daily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