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 열차

 

마음이 바쁜 줄

아는가 보다

 

창밖 세상이

내 시선을 피하며

시간에 낚인 듯 사라진다.

 

마음 줄 여유도 없이

세월과 경주하는

경쟁자도 아닌데

그리 빨리 가려 하는가

 

언제부터

돌아보는 것이 어색한

굳어 버린 목이 되어

질주의 본능을 가졌던가

 

그리간들

정해진 장소이건만

이 생각에 옷도 입혀보고

저 생각에 발도 쉬어가며

몸 맡겨

늦게  가면 어떠리.

Share on Facebook
Please reload

특집기사

한국교회 로루하마인가, 루하마인가? 국민의 20% 기독교이나 소돔문화는 세계 1위

February 27, 2017

1/1
Please reload

Daily News

December 19, 2019

Please reload

지난기사 보기
Please reload

Search By Tags

I'm busy working on my blog posts. Watch this space!

Please reload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